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Design Promotion IFA 2018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5일까지 베를린에서 유럽 최대 규모의 전자 제품 박람회 IFA(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 Berlin)가 열렸다. 올해로 58회째를 맞는 IFA에는 전 세계 50여여 개 1800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24만 명의 관람객이 모였다. 올해 IFA에서 두드러진 3개의 키워드를 짚어본다.


대형 8K TV는 가전부문 최대 화두 중 하나였다.


유럽시장에서 처음 선보인 소니의 2세대 아이보.


LG전자는 웨어러블 로봇 클로이 수트봇을 최초로 공개했다.

화질 경쟁의 새 기준, 8K
삼성전자, LG전자, TCL, 하이얼 등 글로벌 가전업체는 저마다 8K TV를 공개했다. 8K는 최고의 프리미엄 TV로 통용되던 4K UHD의 해상도 3840×2160보다 가로세로가 2배씩 더 큰 7680×4320 해상도의 초고화질이다. 화질 경쟁을 주도한 삼성전자의 QLED 8K TV와 LG전자 OLED 8K TV를 중심으로 중화권 가전업체도 일제히 전시관에 4K와 8K의 화질을 비교하기 위한 디스플레이를 내걸었다. 8K TV의 강점은 고밀도의 화소다. 화면이 커질수록 세밀한 영상 표현이 가능하다. 사실 인간의 눈은 해상도가 증가할수록 해상도보다 입체감을 먼저 인지한다. 이를 반영하듯 8K TV는 65인치 이상의 대형 화면으로 출시하는 추세가 두드러졌다. 시장조사업체 IHS마켓은 75인치 이상 대형 TV 시장이 올해 약 200만 대에서 2022년 500만 대 이상의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4K TV가 처음 도입된 2013년에는 4K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 시장에서 3% 수준에 그쳤으나, 5년 만에 70%까지(금액 기준) 빠르게 확대되었다고 전했다. 관건은 이만큼의 고해상도로 촬영되지 않은 기존의 영상 콘텐츠가 앞서간 하드웨어에서 어떤 의미를 갖느냐로 좁혀졌다.

소리 없이 강력한 AI 전쟁
IoT와 스마트홈 기기가 5G를 만난 최전선에는 인공지능(AI)이 있었다. 인공지능은 가전제품의 핵심 트렌드를 넘어 모든 홈 생태계의 근원으로 자리매김했다. 삼성전자는 빅스비를 탑재한 삼성의 기기가 연간 5억 대 이상 판매되는 것을 들어 삼성전자의 빅스비를 플랫폼으로 구글 어시스턴트와 아마존 알렉사에 특화된 서비스를 가져다 쓰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LG전자는 오는 2020년까지 AI 인력을 2배 늘려 생활 가전에서 로봇 시장까지 AI 생태계를 조성하는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재 전시장을 양분한 것은 역시 구글과 아마존. IFA 참가 업체 중 자체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갖춘 곳은 삼성전자, LG전자, 알리바바, 텐센트 정도다. 전체 참가 업체의 80%에 달하는 1500여 개 업체가 구글 어시스턴트나 알렉사를 사용한 제품을 선보였다. 구글은 구글 어시스턴트부터 자체 개발한 새로운 ioT 플랫폼 안드로이드씽스Android things의 칩과 센서까지 각각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시장을 모두 공략하겠다는 포부를 보였다. 특히 ‘구글 어시스턴트’가 적힌 흰색 유니폼을 입은 직원들을 화웨이, 소니 등 구글 어시트턴트를 적용한 40여 개 기업의 부스에 파견해 어딜 가나 눈에 띄는 프로모션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구글 어시스턴트에 유일하게 대적할 만한 아마존 알렉사는 헤드폰, 스피커, 도어록 등 알렉사를 탑재한 파트너사의 제품을 모은 전시 공간을 마련했고, 70개의 파트너사를 소개한 지도를 붙여놓기도 했다.

입는 로봇에서 반려 로봇까지
로봇 제품도 그 어느 때보다 두각을 드러냈다. LG전자는 전시 공간 중앙에 클로이 존을 만들어 LG 로봇의 진화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LG 클로이 시리즈의 새 버전인 클로이 수트봇 CLOi SuitBot을 최초로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기존의 안내 로봇, 청소 로봇, 잔디깎이 로봇, 홈 로봇, 서빙 로봇, 포터 로봇, 쇼핑 카트 로봇에 이어 여덟 번째다. 클로이 수트봇은 착용자의 하체 근력을 향상시키는 웨어러블 로봇이다. 움직임이 불편한 노인이나 환자가 적은 힘으로도 걷거나 무거운 물건을 옮길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는 일상생활에서부터 건설업, 제조업 등 산업 현장 전반에서 사용될 수 있다. LG전자는 앞으로 착용자의 움직임과 주변 환경을 학습하고 분석해 위험을 예측하고 회피하는 AI 기술을 수트봇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장 인기 있는 로봇은 역시 소니의 2세대 로봇 강아지 아이보Aibo였다. 이번 IFA에서 유럽 시장 최초로 공개한 2세대 아이보는 1세대 아이보가 2006년 단종된 지 12년 만에 출시한 제품으로, 딥 러닝을 통해 이용자와 상호작용하는 능력이 더해졌다. 22개 액추에이터와 4000개 부품으로 이루어진 2세대 아이보는 전시장 안에서 배를 보이면서 눕는 등 자연스러운 행동으로 큰 관심을 받았다.

Share +
바이라인 : 글 김은아 기자 / 디자인 김혜수 디자이너 / 자료 제공 IFA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18년 10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