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도자의 새로운 활로를 찾다 2019 경기도자페어


도자를 테마로 한 테이블웨어 세팅.


핸드메이드 도자 브랜드 ‘솔솔푸른솔’의 백자.


한국도자재단의 2019 경기도자페어 공식 포스터.

2019 경기도자페어
주최 경기도
주관 한국도자재단, 이천시, 광주시, 여주시
일시 2019년 12월 5~8일
구성 도자판매및홍보관, 신진작가관, 주제전시관, 테이블웨어 공모전, 글로벌 전략 상품 등
장소 양재동 aT센터 제1전시장
웹사이트 ceramicfair.kr

최근 세계적인 셀러브리티이자 모델 클로이 카다시안과 뮤지션 비욘세가 한국 디자이너가 만든 귀걸이를 구매한 게 이슈가 됐다. 이를 계기로 패션 전문 온라인 편집숍 네타포르테에서 코리안 컬렉티브를 진행했는데 그중에는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도자기를 콘셉트로 한 귀걸이가 포함됐다. 최근 1세대 도자기 브랜드 이도는 생활용품 전문 브랜드 이프리베를 론칭했으며 식기 제품에만 주력해왔던 광주요도 향수 브랜드 수향과 함께 디퓨저 관련 제품을 선보였다. 여러 분야의 디자이너들이 도자를 통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시도가 어느 때보다 활발하다.

이와 관련해 한 해의 도자 문화 트렌드를 한눈에 살피며 비즈니스 기회를 가늠할 수 있는 한국도자재단(대표 최연)의 2019 경기도자페어가 12월 5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양재동 aT센터 제1전시장에서 열린다. 최근 국내 도자기 브랜드들은 그릇과 접시, 식기를 넘어 다양한 생활용품을 선보이며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 약진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에 맞추어 이번 페어의 주제는 ‘세라스페이스CeraSpace, 공간을 담다’다. 기존의 식문화는 물론이고 생활용품이나 인테리어 소품 등 집 안에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전면에 내세울 예정으로, 올해 주제관은 인테리어 디자이너 김대성 디자인토큰 대표가 디렉팅을 맡았다.

이번 행사에서 눈여겨볼 만한 섹션은 테이블웨어 공모전 전시다. 전문적인 도자 지식이 없더라도 도자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관람객이 심사위원이 되어 투표도 할 수 있는 열린 공모전이다. 9월 1일에 1차 투표가 종료되었으며 그후 여주세계생활도자관에서 오프라인 투표 및 온라인 투표가 추가로 진행되었다. 이를 통해 선정된 총 12작품이 경기도자페어에 전시되며, 페어 기간 동안 최종 심사와 투표를 거쳐 시상이 이루어진다. 다양한 테이블웨어 스타일링을 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영감과 자극을 받을 수 있는 자리로, 도자로 만든 식기뿐만 아니라 커틀러리, 그림, 가구 등을 활용해 일상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다채로운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를 통해 도자 제품과 어울리는 소재, 용도, 장소 등 실생활에 바로 접목 가능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자기를 주요 소재로 사용하는 디자이너나 작가에게 유용한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대한민국 명장 349호인 김세용 명장의 시연이 그중 하나다. 2014년부터 한국도자재단 이사를 맡아온 그는 은은한 비색과 섬세한 상감으로 고려청자의 전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그는 반세기 넘게 갈고 닦아온 도자 제작 과정을 직접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평소 도자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배우 박하선이 직접 제작한 도자기를 소개하며, 플로리스트 문정원은 도자기를 활용한 플라워 클래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정지현 작가의 도자 장신구 워크숍, 조해인 작가의 머그컵 제작 클래스, 스타일리스트 하다인의 브런치를 위한 도자 스타일링 등 손쉽게 익힐 수 있는 실용적인 도자 프로그램을 체험해볼 수 있다. 금방이라도 내 집 식탁을 멋진 도자기 테이블웨어로 차려내고 싶다면, 이번 페어에서 대형 규모로 마련한 판매 부스를 이용하면 된다. 담, 구을공방, 수현도요 등 79개의 도자 전문 브랜드와 정세욱, 열달나흘, 태리공방 등 개성 넘치는 17개의 신진 작가 브랜드가 제작한 다양한 작품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깨진 그릇이나 멜라민 그릇을 가져오면 도자 구입 교환권으로 바꿔주는 특별한 이벤트도 진행하니 참고하면 좋겠다.

이번 경기도자페어는 도예가들의 다채로운 작품 세계뿐만 아니라 디자이너의 남다른 시선까지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무엇보다 우리 생활 속에 자리해 있던 도자의 다양한 활용과 그 가치를 깨닫고 도자를 통해 우리의 감각과 취향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다. 2019 경기도자페어의 사전 등록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개막 전날인 12월 4일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사전 등록 신청자는 페어에 무료 입장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더불어 경기도자페어와 관련한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 내용은 공식 SNS 채널(instagram.com/g_ceramicfai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Share +
바이라인 : 글 백가경 프리랜스 기자 담당 오상희 기자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19년 12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