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Special Feature 지금,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 10



“요즘에는 다 잘해요.” 누군가 실력 좋은 디자이너를 물어오면 늘 하는 대답이다. 진짜 요즘 젊은 디자이너들은 다 잘한다. 출신 학교에 상관없이, 연차 같은 건 우습다는 듯 자신의 분야와 영역을 한정 짓지 않고 할 수 있는 일, 하고 싶은 일을 한다. 패기가 아닌 실력이고, 세대론이 아니라 진화론이라고 말하고 싶다. 월간 〈디자인〉은 이 변화를 누구보다 절감하게 해줄, 지금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 10명을 소개한다. 그래픽, 제품, UI·UX, 패션, 공간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각자 제 몫을 하며 분명하게 존재하는 이들은 26~35세 사이의 그야말로 젊은 디자이너다. 정해진 등용문, 과거에 통했던 모든 기준과 결별한 ‘뉴 노멀(new normal)’이다.

■ 관련 기사
지금,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 10
[GRAPHIC DESIGNER] YEJOU LEE
[PRODUCT DESIGNER] HEEYEUN JEONG
[GRAPHIC DESIGNER] SAENAL O
[FURNITURE DESIGNER] SMALL STUDIO SEMI
[ILLUSTRATOR] SHIN MORAE
TWOTHREE DESIGN STUDIO
[GRAPHIC DESIGNER] MEANYOUNG YANG
[INDUSTRIAL DESIGNER] SOYOUNG KIM
[FASHION DESIGNER] NICKY LEE
[GRAPHIC&PRODUCT DESIGNER] SHRIMP CHUNG

Share +
바이라인 : 기획·진행: 김민정 기자, 디자인: 김희정 디자이너, 인물 사진: 정유진(텍스쳐 온 텍스쳐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17년 8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브AD-디자인피버-송지언
서브AD-디자인피버-송지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