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크리에이터가 반드시 알아야 할 젊은 레트로 7 재림한 음악의 물성

 

불과 10여 년 전만 해도 음악 시장에서 ‘물성’이 증발하는 것은 시간문제 같았다. 1931년 개발 이후 20세기 전반 음반 시장 전반을 장악했던 바이닐과 1979년 소니의 휴대용 워크맨 개발 이후 붐을 이룬 카세트테이프는 CD(CD는 물성을 지니고 있지만 디지털 방식으로 녹음하기 때문에 통상 디지털 음원으로 넘어가는 가교였다고 보인다)가 등장하며 디지털에 주도권을 내주기 시작했고 아이팟 등 MP3 기기의 등장으로 고사 직전까지 내몰렸다.1) 소수의 컬렉터들 덕분에 근근이 명맥은 이어갔지만 바이닐의 박물관행은 정해진 수순처럼 여겨졌다. 하지만 2000년대 중·후반 아날로그 음반의 반격이 시작됐다. 그것도 가장 먼저 씨가 마를 것 같던 바이닐로부터 말이다. 미국에서 열린 ‘레코드 스토어 데이Record Store Day’는 부활의 신호탄이었다. 소규모 레코드점들이 연합해 매년 4월 셋째 주에 여는 이 이벤트는 큰 반향을 일으켰다. ‘레코드 스토어 데이’의 성공은 LP 레코드의 매출 신장으로 이어졌다. 미국음반산업협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5년까지 LP 앨범의 연간 판매 성장률은 20%를 웃돌았다. 하지만 이보다 더 의미 있는 수치는 소비자 분포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음반업계 리서치 전문 업체인 뮤직워치MusicWatch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영국 LP 레코드 시장의 주 소비층은 18~24세였고 구매자의 절반 이상이 25세 미만이었다. 바이닐의 소비층이 과거의 향수를 품은 기성세대에 국한되지 않는다는 뜻. 부모 세대가 아이팟, 페이스북 등 디지털을 능수능란하게 사용하자 자녀들은 뭔가 새로운 것을 찾기 시작했다. 부모들이 사용하는 것은 결국 ‘힙’하지 않으니까. 이렇게 바이닐은 반문화counterculture의 명성을 회복했고 오늘날 밀레니얼 세대로 파고들었다.

1) 2006년 전 세계적으로 새 레코드판의 판매량은 불과 300만 장에 불과했다.


레코드의 부활을 견인한 디자인, 서울레코드페어

북미나 유럽만큼은 아니지만 한국에서도 바이닐에 대한 관심이 차츰 높아지고 있다. 2011년에 시작한 서울레코드페어가 그 증거다. 당시 소니레코드에 근무하던 김영혁(현 김밥레코즈 대표)과 비트볼레코드, 일렉트릭 뮤즈, 카바레 사운드의 연합체인 라운드앤라운드가 공동 기획한 이 행사는 지난해 관람객 1만 명을 돌파했다. 20여 개에 불과했던 참가 업체도 3배 가까이 늘었다. 폭발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척박한 국내 레코드 시장을 감안해봤을 때 실로 괄목할 만한 성과였다. 북미나 유럽 시장과 마찬가지로 국내에서도 젊은 소비층의 증가세가 눈에 띈다. 김영혁 대표는 이 지점에서 디자인이 큰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레코드의 패키지 디자인이 밀레니얼 세대의 관심을 모으는 데 적잖은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 한정된 규격의 CD나 아예 물성이 없는 음원과 비교해봤을 때 바이닐의 패키지는 표현의 폭이 넓다. 렌티큘러 필름을 활용하거나 변형 커버를 적용할 수도 있고, 팝업북 형식으로 디자인하거나 포스터를 삽입할 수도 있다. 이런 매력이 디자인을 중시하는 젊은 세대에게 어필한 것 같다.”


서울레코드페어 현장.






서울레코드페어의 역대 포스터. 스튜디오 fnt 이재민 실장은 2011년 첫 행사부터 지금까지 호흡을 맞추고 있다. 디자인계에서 소문난 바이닐 애호가이기에 주최 측은 행사 관련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전적으로 그에게 맡기는 편이라고.


서울레코드페어의 대표 캐릭터 레코냥을 활용한 배지.


김추자 한정반 디자인. 서울레코드페어는 2013년부터 자체적으로 과거의 흘러간 음반이나 새롭게 출시하는 음반을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제작하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페어 기간에 맞춰 자발적으로 한정반을 제작해 판매하는 음반 제작사도 늘고 있다.

Interview
김영혁 김밥레코즈 대표, 서울레코드페어 공동 기획자

“끈질기게 취향을 지키는 10%를 위한 행사를 만들고 싶었다.”



서울레코드페어를 기획한 계기가 궁금하다.
음반 회사를 다니면서 구상했던 이벤트다. 음반 시장 관계자들은 2000년대 초 이미 시장이 디지털로 넘어갈 것을 예견하고 있었다. 90%의 사람들이 쉽고 편한 방식을 택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하지만 고집스럽게 자신의 취향을 고집하는 10%도 있기 마련인데 이들을 위한 행사가 전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초기에는 당장의 수익보다는 음악가나 레이블, 소규모 매장을 지원하는 행사로 자리 잡는 데 더 집중했다. 결국 그들의 성장이 서울레코드페어의 성장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한 것이다.

서울레코드페어만의 특징이 있다면?
2011년 당시, 레코드 페어가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서구와 달리 우리나라는 이런 행사가 생소했다.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에게 말이다. 따라서 이벤트를 알리기 위한 몇 가지 장치가 필요했는데 그렇게 나온 게 쇼케이스 형식의 공연과 한정반 제작이었다. 공연의 경우 해외 레코드 페어에선 찾아보기 힘든 서울레코드페어만의 특징이다.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지금은 서울레코드페어의 개성으로 자리 잡은 것 같다. 한정반은 ‘레코드 스토어 데이’에서 힌트를 얻은 것이다. 페어 기간 동안 행사장에서만 만날 수 있는 리미티드 에디션을 제작하는 것인데, 아직까진 크게 수익과 연결되진 않지만 이 또한 행사를 알리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

밀레니얼 세대가 바이닐에 관심을 갖는 현상 또한 흥미롭다.
처음 행사를 시작할 때 여러 언론 매체에서 ‘복고’, ‘향수’ 같은 단어를 많이 사용했다. 정작 우리가 배포한 보도 자료 중에는 그러한 단어가 포함되지 않았는데 말이다. 물론 흘러간 과거를 향수하는 것도 행사를 즐기는 하나의 방식이 될 수 있지만 우리의 기획 취지는 좀 더 현재진행형에 가깝다. 바로 지금 여기에서 남들과 조금 다른 방식으로 활동하는 뮤지션들을 알리고 싶었다. 관람객들 역시 과거를 추억하는 세대보다는 이러한 음악 문화가 오히려 새롭게 느껴질 수 있는 10~20대에게 좀 더 초점을 맞췄다.


아날로그가 취향의 소비라는 증거
소니, 파나소닉 같은 영리한 기업들은 바이닐의 르네상스를 재빨리 간파하고 이를 비즈니스와 연결시켰다. 그중 소니가 2016 CES 기간에 발표한 PS-HX500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턴테이블 위에 바이닐을 올려놓고 재생시키면 DSD 네이티브 AD 컨버터를 통해 아날로그 음악이 HRA 디지털 음원으로 전환된다. PS-HX500은 단순한 컨버터 기능을 넘어 턴테이블 기능도 갖추었다. 아날로그 사운드 재생과 디지털 리핑 기능을 모두 갖춘 하이브리드 제품인 것이다. 사실 효율성으로만 따진다면 이는 매우 소모적인 발상일 수 있다. 처음부터 디지털 음원을 다운로드하거나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식으로도 충분히 음악을 감상할 수 있으니까. 이를 달리 보자면 음악 감상이라는 것이 단순히 소리를 듣는 행위가 아니라 이를 둘러싼 오라와 취향을 소비하는 것이라는 풀이가 가능하다. 소니와 거의 비슷한 시기, 즉 1970~1980년대를 풍미한 턴테이블 테크닉스 SL-1200을 재탄생시켰던 파나소닉은 올해 다시 한번 2018 CES를 통해 SL-10R과 플래그십 모델 SL-1000R을 공개하며 여전히 턴테이블이 매력적인 아이템임을 증명했다.


소니의 HRA 레코딩 턴테이블 PS-HX500.

Interview
노리유키 모토하시 소니 PS-HX500 프로덕트 플래너

“기술적 노하우와 세대를 아우른 기획력이 성공 비결이다.”



최근 레코드가 다시 인기를 끌면서 관련 시장이 동반 성장하고 있다. PS-HX500은 이런 상황에서 아날로그의 풍성한 음질을 손상시키지 않는 동시에 편리하게 디지털 포맷으로 전환해 궁극의 고음질을 즐길 수 있도록 기획한 제품이다. 축적된 하이엔드 오디오 기술을 갖춘 소니의 노하우와 전 연령대를 아우르는 제품 기획 덕분에 출시한 지 2년 가까이 흐른 지금도 여전히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Interview
다쓰야 야기하시 소니 PS-HX500 디자이너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레코드의 지속적 가치를 표현했다.”



소니 PS-HX500은 발매 당시 레코드 플레이어 중 최초로 DSD 포맷의 녹음 기능을 탑재한 제품이었다. (턴테이블 자체는 아날로그 속성이었지만) 고해상도 음악 포맷을 지원하는 워크맨, 엑스페리아 등 여타 디지털 기기와 친화적인 제품인 만큼 레트로 스타일보다는 새롭고 모던한 디자인이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오히려 미니멀한 디자인이 레코드가 지닌 지속적 가치를 표현하기에 적합하다고 생각했다. 둥근 형태의 헤드 셸head shell1)은 PS-HX500 디자인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사실 턴테이블에서 바늘과 톤 암tone arm의 위치는 매우 복잡한 관계라 제품이 추구하는 심플함과 거리가 멀다. 우리는 이를 기하학적 형태를 배치하는 방식으로 해결했다. 즉 선단부에 원형 구조를 두어 아이코닉하게 디자인한 것이다. 이 원형 헤드 셸은 불필요한 공진을 억제해 강도를 높이는 기능적 장점도 있다.


넥스트 뉴 레트로, 카세트테이프
바이닐 붐의 바통을 이어받은 것은 카세트테이프다. 처음 시장에 나왔을 때 ‘세상에서 가장 멍청한 매체’라는 오명을 썼던 카세트테이프가 최근 몇 년 사이 보여준 성장세는 놀라울 정도다. 닐슨 미디어 리서치가 발표한 연례 음악 연말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카세트테이프 매출은 2016년 74%로 급증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35% 증가했다. 미국에서 이러한 바람이 분 데에는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영향이 결정적이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개봉 당시 영화 제작사는 주인공 스타로드가 소니 워크맨을 착용한 데에 착안해 사운드트랙을 카세트테이프로 발매했다. 국내에서도 카세트테이프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2016년 아이돌 그룹 샤이니가 카세트테이프로 앨범을 발매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걸 그룹 마마무의 멤버 솔라가 카세트테이프 한정판을 발매했다. 또 지난가을에는 마포구 도화동에 카세트테이프 전문 매장 ‘도프 레코드’가 문을 열기도 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음악이 유통되는 방식이다. 사실 마니아가 아닌 이상 아직까지 카세트테이프 플레이어를 소유하고 있기는 어렵다.2) 따라서 일반적으로 카세트테이프를 발매할 때 음반 제작사는 디지털 음원을 다운로드할 수 있는 코드를 심어놓는다. 아날로그의 외양을 하고 있지만 음악을 청취하는 과정에는 디지털이 개입하는 셈인데, 이는 카세트테이프가 턴테이블과 마찬가지로 ‘취향의 소비’로 작동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1) 턴테이블의 카트리지를 고정해주는 부분. 2)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주인공 스타로드가 사용하는 제품은 소니 워크 TLP-L2인데 당시 제작진은 이 기종을 찾기 위해 이베이, 아마존 등을 샅샅이 뒤졌다. 이렇게 16대를 구했지만 작동하는 제품은 단 3대뿐이었다고.




카세트테이프 전문 매장 도프 레코드. 매장을 운영하는 김윤중 대표가 2010년부터 모은 카세트테이프 5만 개 중 1만 5000여 개가 진열되어 있다.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 나온 소니 워크 TLP-L2.


뉴 레트로로 오토 리버스!
카세트테이프를 디자인하다

카세트테이프의 붐을 타고 최근 몇 년 사이 다양한 종류의 카세트테이프가 새롭게 쏟아져 나왔다. 대형 음반사와 독립 음악계 가리지 않고 나타난 이러한 현상에 따라 역량 있는 그래픽 디자이너들도 하나둘 가세 중이다. 그중 최근 몇 년간 유난히 눈에 띈 카세트테이프를 모아봤다.



01 김흥국 <레게의 신>
디자인 이재민(스튜디오 fnt)
1994년에 김흥국이 발매한 를 재발매한 앨범이다. 라이너 노트liner note에 적혀 있듯 김흥국을 신으로 묘사한 것은 일종의 농담일 수 있다. 하지만 당시 전곡을 레게로 채운 김흥국의 이 앨범이 전례 없이 과감한 시도였던 것 또한 사실이다. 패키지 전체를 아우르는 한글 레터링은 일종의 ‘기념비적 농담’을 건네려는 시도다.

02 일렉트릭 뮤즈 10주년 기념 앨범
디자인 스튜디오 고민
인디 레이블 일렉트릭 뮤즈가 지난해 10주년을 맞아 제작한 기념 앨범. 서정적인 가사를 쓰는 포크 뮤지션들과 일렉트릭 음악을 하는 뮤지션들이 공존하는 레이블의 특징을 느낌표와 마침표로 표현했다. 스튜디오 고민은 이 작품으로 2017 코리아디자인어워드 아이덴티티 부문을 수상했다.

03 박재범 × 기린  
디자인 이재민(스튜디오 fnt)
의 장르는 시티 팝(AOR)의 뉘앙스를 빌려온 뉴 잭 스윙이다. 즉 흘러간 정서를 담은 흘러간 장르의 앨범이라고 할 수 있다. 마천루가 그리는 스카이라인, 야자수와 햇살 등 한없이 긍정적인 소재들을 통해 좋은 시절을 묘사했다.

04 샤이니  
디자인 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그룹 샤이니는 2016년 컴백 당시 카세트테이프를 한정 제작해 화제를 모았다. 커버 속 멤버들의 스타일링은 물론 내지에 수록한 가사집까지 철저히 세련된 복고풍으로 기획했다.

05 빌리카터  
디자인 스튜디오 고민
3인조 록 밴드 빌리카터의 정규 1집 앨범. 롤러코스터처럼 변화하는 에너지의 온도를 열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 표현했다. 커버 속 사진은 스튜디오 슈거솔트페퍼가 촬영한 라이브 영상에서 한 장면을 포착해 활용한 것. 케이스의 주황색 네온 컬러와 정제된 타이포그래피 역시 두 가지 다른 온도를 표현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적용한 것이다.

06 로망스 PART II
일러스트레이터 신모래의 개인전을 위해 제작한 한정판 굿즈. 뮤지션 뷰티풀 디스코와 소제소가 음악을 만들었다. 정식 발매 앨범은 아니지만 젊은 일러스트레이터와 젊은 음악가들의 작품이 레트로한 카세트테이프에 응집되어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07 뷰티풀 디스코  
디자인 Hoya
뉴욕에 사는 교포 디자이너 호이어(Hoya)가 디자인한 뮤지션 뷰티풀 디스코의 앨범이다. 수작을 거는 남성에게 여성들이 흔히 쓰는 표현 ‘In your dreams(네 꿈에서나)’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을 선보였다. 일러스트레이션 속 음료와 빨대는 1980~1990년대에 선풍적인 인기를 끈 미국 NBC 드라마 <베이사이드 얄개들Saved by the Bell>에 등장하는 밀크셰이크 매장을 떠올리며 그린 것이다.



■ 관련 기사
- 크리에이터가 반드시 알아야 할 젊은 레트로 7
미래로 후진하는 패션 산업
재림한 음악의 물성
JPG가 아니야, 사진이야!
장수 제과 브랜드의 스핀오프
저 문 너머의 힙한 과거
다시, 종이와 쓰기의 시간
레트로 그래픽의 부상

Share +
바이라인 : 글: 최명환 기자 사진: 이창화 기자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18년 3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