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Project 업의 변화를 함축하는 오피스 디자인 - 1
요즘만큼 일 자체가 화두로 떠오른 시대가 또 있었을까? 산업혁명 이후 줄곧 장밋빛 미래를 약속해주었던 기술 혁신은 이제 힘을 다한 모습이다. 본격화된 경제 저성장은 고용 불안정을 낳았고 인구 감소와 고령 사회의 도래는 사회의 근간을 흔들어놓고 있다. 어디 그뿐인가?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의 확산은 사회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인공지능 기술과 로봇이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을 것이라는 우려까지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기회는 언제나 위기 속에서 찾아오는 법. 현명한 자세와 태도로 변화하는 시대정신을 살펴보면 지금의 격변기는 또 다른 가능성이 될 수 있다. 이에 그 출발선으로 우리 주변의 오피스 디자인을 둘러보았다. 여기서 말하는 오피스 디자인은 구 본사의 미끄럼틀 같은 인테리어를 뜻하지 않는다. 오늘날의 오피스 디자인은 그 자체로 업의 변화를 함축하고 있으며 일의 미래를 제시하는 지향점이기도 하다. 스마트해진 기업의 오피스 디자인부터 창조적인 이합집산, 공유 사무실의 디자인까지. ‘어떻게 하면 더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는 이들에게 인사이트를 줄 만한 오피스 디자인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호모 라보란스의 유토피아 워크 디자인 4.0

“단순하고 진정성 있는 건물이기만 하다면 그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축복이 될 것이다.”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가 1906년 뉴욕의 라킨Larkin 본사 건물을 완성하고 남긴 말이다. 그런데 사실 이 한 문장 안에는 수많은 회색 지대가 존재한다. ‘진정성 있는 건물이란 무엇인가?’, ‘일하는 사람들에게 축복이란 높은 업무 효율성을 말하는가, 아니면 풍요로운 사내 편의 시설을 의미하는가?’ 하는 것들 말이다. 오피스 디자인의 역사는 그 답을 찾아가는 여정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즉 오피스 디자인의 변천사는 산업의 중심축이 어떻게 바뀌어왔는지를 보여주는 것뿐만이 아니라 오늘날 노동하는 인간homo laborans의 유토피아가 어떻게 생성됐는지를 보여준다.


공장을 모태로 태어난 현대 오피스


레버 하우스Lever House. 인터내셔널 양식을 대표하는 건물이다.
오피스는 유구한 역사를 자랑한다. 중세 수도원이나 도서관, 학자의 서재도 엄한 의미에서 보면 모두 사무 공간이었다고 할 수 있다. 피렌체의 우피치 미술관 역시 본래 메디치 가문이 회계 업무를 보기 위해 지은 일종의 사무실이었다. 하지만 현대적 의미의 사무실이 탄생한 것은 산업혁명 즈음이었다고 할 수 있다. 제조 기술의 발달로 인류는 유례없는 생산성 향상을 이룩했지만 체계는 규모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했다. 곳곳에서 노동쟁의가 빈번히 일어났고 감독관들은 노동자에게 어떤 지시를 내려야 할지 몰라 우왕좌왕했다. 이때 등장한 인물이 프레더릭 테일러Frederick Taylor다. 효율성을 신봉했던 그는 여러 논문에서 노동자들을 따로따로 관찰, 연구, 독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노동자의 행동 패턴을 체계화할 수 있도록 스톱워치 전문가를 고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톱워치 전문가란 말 그대로 노동자 옆에 스톱워치를 들고 서서 작업에 소요되는 시간을 행동별로 기록하는 사람을 뜻한다. 처음에는 다들 괴팍하고 기이한 발상이라고 생각했지만 차츰 그를 따르는 무리가 생겼고 이른바 테일러리즘을 수용하는 회사도 생겨나기 시작했다. 관리자의 역할이 중요해지자 불과 몇 명 단위로 이뤄지던 초기 사무실이 수백 명을 수용하는 사무실로 진화하게 되었다. 1860년 미국의 전문 서비스직 종사자는 75만 명에 불과했지만 1890년에는 216만 명으로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유럽과 미국의 사무실이 거대한 서류의 제국으로 변하기 시작하는 순간이었다.


화이트칼라의 왕국을 건설하다


시그램 빌딩Seagram Building. 1950년대 미국의 낙관주의와 미래주의적 열망을 반했다.
사무직 노동자의 부상은 당대 건축가들의 관심을 모았다. 그들의 일터인 사무실이, 속속 등장하는 새로운 기술과 건축 재료를 실험해보기에 더없이 좋은 무대기 때문이다. 1871년 증기 엘리베이터를 처음 건물에 적용한 데에 이어 이듬해에는 유압식 엘리베이터를 뉴욕 트리뷴 빌딩에 도입했다. 철골, 유리, 콘크리트 등 새로운 시대를 상징하는 소재가 속속 건물에 적용되기 시작했다. 1871년 시카고 대화재는 하나의 구심점이 되었다. 루이스 설리번Louis Sullivan, 윌리엄 르 배런 제니William Le Baron Jenney 등 이른바 시카고학파의 건축가들이 화마가 휩쓸고 간 잿더미 위에 모더니즘 유토피아를 일구기 시작하면서 화이트칼라의 구역이 도시 중심부를 점령해나가기 시작했다. 물론 이런 현상이 벌어진 배경에는 건축가들의 순수한 열망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자본가 계급은 사무직 노동자들이 날로 맹렬해지는 노동운동에 향받는 것을 두려워했다. 특히 19세기 후반 급진적인 무정부주의자들이 시카고 전역을 위협하기 시작하면서 자본가들은 블루칼라와 화이트칼라를 격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물리적으로 보자면 모스 전신과 전화기의 보급이 이를 가능케 했다. 하지만 건축가들은 물리적인 격리만으로 충분치 않다고 생각했다. 이들은 사무 공간에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부여하곤 했는데 이는 사무실이 거칠고 위험한 공장과 구별되는 차원 높은 공간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고자 하는 전략이었다. 1800년대 후반부터 1920년대까지 미국에서 고전주의풍 사무 건물이 크게 유행한 것은 바로 이 때문이었다. 또한 이 시기에 사내에 각종 부대시설을 마련하기 시작했는데 이는 휴식이 경의 중요한 일부라는 사실을 깨달은 경진의 배려이기도 했지만, 다른 한편으로 사무원들이 자신을 거대한 중산층에 속한다고 여기도록 만들기 위한 유인책이기도 했다. 모더니즘 건축가들의 실험은 1930년대에도 지속되었다. 르코르뷔지에, 발터 그로피우스, 미스 반데어로에 등이 이끈 인터내셔널 양식이 고전주의 양식을 대체했는데 이들은 유리와 강철로 이뤄진 고층 건물이야말로 모더니즘 유토피아를 이룩할 새 시대의 언어라고 생각했다. 마침 비슷한 시기에 발명된 에어컨이 유리 커튼월의 치명적 단점인 실내 온도 상승을 보완하면서 유리 외벽 건물이 도시의 새로운 상징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때까지도 사무실의 한계는 명확했다. 진보를 거듭한 외관과 달리 공간 디자인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 관련 기사
- 업의 변화를 함축하는 오피스 디자인 - 1
- 업의 변화를 함축하는 오피스 디자인 - 2

Share +
바이라인 : 글 최명환(디자인 칼럼니스트) 참고 자료 〈큐브, 칸막이 사무실의 은한 역사〉(니킬 서발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20년 2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