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Come & See Me 오! 프린트 미



인상적인 명함을 받아보았을 때 상대방에 대한 호감도가 상승하는 경험을 한 적이 있을 것이다. 이렇듯 세련된 명함은 그 주인의 센스와 감각을 판단하는 척도로 여겨지곤 한다. 하지만 디자인 전공자가 아닌 이상, 일반 개인이 완성도 높고 개성 넘치는 명함을 디자인하기란 쉽지 않다. 이런 고민을 하는 많은 이들의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가 2017년 9월 론칭했다. 국내 온라인 사진 인화 및 포토북 서비스의 대표 주자인 스냅스가 신규 론칭한 개인 맞춤형 디지털 인쇄 서비스 오프린트미(OH PRINT. ME)가 바로 그것. 인쇄나 디자인에 관한 전문 지식이 없더라도 명함을 비롯해 각종 행사용 카드, 포스터, 스티커 등 다양한 홍보물을 쉽고 빠르게 디자인 및 제작, 배송까지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5~6년 전부터 이 사업을 구상하기 시작했습니다.

스냅스가 안정기에 접어들고 새로운 사업을 구상하던 시기였는데 스타트업 창업이 대폭 늘어나는 것을 눈여겨본 것이죠. 1인 기업 및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홍보 및 인쇄물 B2B 서비스가 필요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오프린트미 김회근 팀장은 사업 배경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오프린트미는 HTML5를 기반으로 한 자체 편집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때문에 전문 편집 프로그램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라도 누구나 쉽게 멋진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 이때 모든 프로세스는 오프린트미의 웹사이트 내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가 없다. 무엇보다 가장 큰 매력은 무료로 제공하는 풍성한 디자인 템플릿. 취향별, 직종별로 자신에게 맞는 디자인 템플릿을 적용해 누구나 쉽게 홍보물을 제작할 수 있다.

3주마다 최소 9~12개의 새로운 디자인을 업데이트할 예정. 매일 새로운 디자인을 쏟아내고 내부 회의, 제작 테스트 등의 과정을 반복해 최종 디자인이 주기적으로 웹사이트에 오른다. 게다가 고객이 직접 보유한 콘텐츠를 업로드해 인쇄할 수도 있으니 디자이너가 쓰기에도 적당하다. 소량 제작이 가능하다는 것 역시 이 서비스의 강점이다. 일반적으로 인쇄물을 제작하다 보면 인쇄소의 조건에 맞추기 위해 필요 이상의 수량을 주문해야 할 때가 있는데 오프린트미에서는 명함 50장, 카드 10장, 포스터 1장부터 주문이 가능하다. 소량 주문할 때도 마찬가지로 다양한 디자인과 색상을 자유롭게 선택해 개성 넘치는 세트를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다. 인쇄물을 담는 각종 패키지에서도 디테일을 놓치지 않는다. 오프린트미가 제공하는 단단하고 고급스러운 재질의 패키지 옵션을 보고 있자면 특별한 품격마저 느껴진다.

퍼스널 브랜딩이라는 말 자체가 전혀 새롭게 느껴지지 않을 만큼 자기 홍보가 일반화된 시대다. 이런 상황에서 개인의 인쇄 홍보물은 단순히 정보를 담는 것을 넘어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까지 담아내는 도구로 여겨진다. 세련되고 감각적인 PR 도구로 자신의 첫인상과 품격을 드러내고 싶을 때 오프린트미 서비스를 활용하길 추천한다. 날로 세분화되는 치열한 비즈니스 시장에서 자신 및 브랜드, 기업의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오프린트미의 독보적인 디자인이 당신의 가치를 한층 업그레이드시킬 테니 말이다. www.ohprint.me/


컬러풀하고 위트 있는 디자인을 담아낸 오프린트미의 명함, 카드, 스티커, 패키지 제품.


오프린트미를 이끄는 콘텐츠 디자인팀.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선영, 권수정, 손소원, 신예나, 이예진, 김우리, 김회근.


오프린트미의 웹사이트 UI. 스냅스에서 자체 개발한 HTML5 기반의 프로그램으로 사용자가 별도의 다운로드나 설치 과정 없이 간편하게 편집 및 제작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Interview
김회근 오프린트미 콘텐츠 디자인 팀장

“하나의 최종 디자인을 완성하기까지 모든 디자인 요소를 고려했다.”



기존 편집 프로그램을 어려워하는 이들에게 HTML5 기반의 자체 편집 프로그램이 획기적으로 느껴질 것 같다. 실제 고객들의 반응은 어떤가?
스냅스에서 2년 동안 자체적으로 개발한 편집 프로그램의 안정화 기간을 거쳐 오프린트미에 적용했다. 서비스 개시 후 유입 고객들의 리뷰를 꾸준하고 면밀히 살펴보았는데 90%가량의 사용자들이 제품 품질과 제작 환경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명함의 경우 회사 경영인부터 개인 사업자까지 연령대와 활동 분야가 고루 분포되어 있었고 포스터, 카드, 스티커의 경우는 젊은 이용자가 주를 이뤘다. 우리의 편집 프로그램을 자유자재로 이용해 여러 가지 시도를 하는 고객층도 존재한다.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는 명함 디자인은 어떤 과정을 거쳐 완성되나?
먼저 잡코리아를 기준으로 18가지 대표 직군을 선정해 세분화하는 과정을 거쳤다. 그 후 직군을 대표하는 이미지를 디자인하고 서체 스타일, 크기, 정렬 등 타이포그래피적인 요소를 끊임없이 테스트하며 최상의 레이아웃을 선정했다. 하나의 최종 디자인을 완성하기까지 모든 디자인 요소를 고려해 수십 번의 수정 및 리뷰 과정을 거쳤다. 다양한 고객층을 포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이미지를 꾸준히 늘려갈 예정이다.

소량 제작할 때도 각기 다른 디자인과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디자이너 입장에서 번거로운 일은 아닌지?
자체 보유한 디지털 인쇄 장비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효율성이 떨어지거나 시간이 지연되는 문제는 없다. 고객은 다양한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 색다르다는 반응이다. 서로 윈윈인 셈이다. 다만 한정된 시간 안에 최선의 디자인을 해야 한다는 욕심이 있기 때문에 스케줄과 디자인 퀄리티 사이에서 밸런스를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어렵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텐데 그래도 이런 팀장을 묵묵히 이해하고 따라와주는 팀원들이 고맙다.

오프린트미의 디자인 모토는?
More Colorful, Getting Wittier. 너무 진지한 것을 지향하지 않는다. 진정성은 가지되 재치 있는 아이디어로 디자인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앞으로 추구하는 디자인 방향은?
고객을 위한 유니크한 비즈니스 마케팅 파트너로서 브랜드가 자리 잡길 바란다. 꾸준히 그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며 고객이 원하는 스타일을 기획하고 디자인할 것이다.

Share +
바이라인 : 글: 오현영 객원 기자, 담당: 최명환 기자, 사진: 김규한 기자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17년 1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