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블루보틀 직관적 이미지를 전달하는 디자인 아이덴티티
한 잔을 마시기 위해 2시간 줄 서기를 마다하지 않는 커피가 있다. 사람들은 이 브랜드 로고가 그려진 간판 앞에서 앞 다투어 인증 사진을 찍으며, 관련 MD 상품을 다량 구매한다. 42시간이 지난 원두로는 커피를 만들지 않는다는 고집스러운 철학으로 2002년 오클랜드에 문을 연 파란 병, 블루보틀Blue Bottle이다. 키 높은 가구, 잡다한 집기 없이 오직 커피에 집중하게 만드는 미니멀한 매장과 직관적이고 명료한 브랜딩으로 ‘커피계의 애플’이라는 별칭까지 얻은 블루보틀은 제3의 물결을 이끈한 미국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의 선두 주자다. 클라리넷 연주자였던 제임스 프리먼James Freeman이 16m²의 작은 공간에서 원두를 볶아 팔기 시작하던 당시 하루 매출이 70달러에 불과했으나 현재(2016년 기준)는 연매출 1064억 원, 기업 가치는 7000억 원에 이른다. 소규모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의 성패는 자신들이 공들여 만든 이 까만 액체의 본질을 어떻게 의미 있게 전달하느냐에 달려 있다. 그리고 블루보틀은 그들만의 디자인과 스타일로 완벽한 커피 경험을 위한 관계 맺음에 성공했다.



‘블루보틀’이라는 이름은 1686년 중부 유럽에서는 최초로 오스트리아 빈에 오픈한 카페 이름인 블루보틀 하우스에서 따왔다. 그곳의 미니멀하고 정적인 분위기는 블루보틀의 브랜딩을 관통하는 핵심이다. 푸른 병을 그대로 형상화한 BI는 다른 설명이나 중의적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보는 순간 그것이 블루보틀임을 인지한다. 손으로 그린 듯한 파란색 병은 창업자 제임스 프리먼이 오클랜드의 작은 창고에서 생두를 손수 볶아 수레에 담아 마켓에 가져가 팔던 아날로그 방식과도 맥락을 같이한다. 현재의 블루보틀 BI는 세 차례 리디자인을 거쳤다. 리디자인의 주요한 원칙은 더욱 심플하고 직관적인 브랜드 이미지 구현이다. 무엇보다 스페셜티 커피의 핵심은 ‘이야기’다. 명확한 출처와 생산 방식, 커피콩이 까만 액체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전달하는 것이 이 브랜드의 중요한 역할이자 다른 브랜드와 차별되는 지점이다. 원두에 대한 설명서, 바리스타와의 대화, 커피를 잘 모르는 사람도 내가 마시는 커피가 무엇이고 또 어떻게 추출되는지 관심을 갖도록 하는 MD 개발까지, 그 목적은 하나다. ‘내가 마시는 커피’에 대한 고객의 호기심을 충족시킬 것.













로고 변천사



초창기 블루보틀 BI. 블루보틀의 콘셉트는 창업자 제임스 프리먼이 제안했다. 블루 컬러는 튀르쿠아즈turquoise라 불리는 터키 블루 컬러다. 디자인: 옥사나 디비나Oksana Divina




리디자인한 BI. 원래는 텍스트 자체를 없애려고 했으나 할리스 그로테스크 서체를 선택해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다. 블루 컬러의 톤은 조금 밝게 수정했다.




현재의 BI. 서체 크기를 통일하고 컬러를 다크 그레이로 바꾸었다.


■ 관련 기사
- 블루보틀과 제3의 물결
직관적 이미지를 전달하는 디자인 아이덴티티
커피를 경험하는 무대, 매장 디자인
제임스 프리먼
엑스트랙션 랩
토비스 에스테이트 커피
커피 마메야
마루야마 커피
제3의 물결 이후를 읽는 다섯 가지 키워드

Share +
바이라인 : 글: 오상희 기자 사진: 블루보틀 제공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18년 2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