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디자이너가 일상에서 영감을 찾는 법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


올레드 디스플레이로 구현한 클림트의 ‘키스’.


낮아진 기술적 장벽은 디자이너들에게 새로운 기회의 땅이다. 올레드 스페이스에서는 올레드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플렉시블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다.


올레드 스페이스의 SCENE 게시판을 통해 다양한 공간에 제품을 적용했을 때 어떤 장면을 연출할 수 있는지 가늠해볼 수 있다.


올레드 스페이스의 갤러리 테마 페이지. 올레드 스페이스에서는 명화 테마 외에도 다양한 이미지를 적용해볼 수 있다.
“당신은 모든 것에서 영감을 찾을 수 있다. 만약 찾을 수 없다면 다시 한번 보라.”영국의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이 말은 언제 어디서나 영감을 찾아내는 디자이너의 태도를 방증한다. 실제로 디자이너들은 길을 걷다 마주하는 간판의 글자에서도, 어제 본 영화의 한 장면에서도, 소설의 글귀나 엽서 한 장에서도 크리에이티비티를 발견한다. 하지만 예나 지금이나 가장 큰 영감의 원천이 되는 건 역시나 예술과 기술이다. 예술은 디자이너의 감성을 자극하고 기술은 디자인에 합목적성과 논리를 부여한다. 그런 예술과 기술이 디자이너의 삶 깊숙이 파고든다면 디자이너의 창의력은 배가될 것이다. 지난해 12월 오픈한 웹사이트 올레드 스페이스oledspace.com의 디스플레이 콘텐츠는 바로 이런 점에서 영감의 원천이 될 수 있다. 올레드 스페이스는 올레드에 대한 구심점 역할을 하는 정보의 허브로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각광받고 있는 올레드에 대한 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갤러리 페이지다. 이 페이지에는 구스타프 클림트의 대표작 ‘키스’를 비롯해 빈센트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과 ‘아를의 침실’, 클로드 모네의 ‘인상: 해돋이’ 등 예술 거장들의 작품이 올라와 있으며 맨해튼, 그랜드캐니언, 고비사막 등 내셔널 지오그래픽에서 기존에 추천했던 세계적 명소의 사진도 만날 수 있다. “웹은 가장 거대한 미술의 전시장이 될 것”이라고 했던 존 마에다John Maeda 전 RISD 총장의 예견이 떠오르는 대목이다. 하지만 이 갤러리의 진가는 실제 올레드 디스플레이와 만났을 때 비로소 드러난다. 즉 탁월한 화질과 액자 베젤보다 얇은 제품 두께로 실제 원화를 집에 걸어둔 듯한 효과를 줄 수 있는 것이다. 특히나 높은 수준의 명암 대비로 구현한 올레드의 초고화질은 화려한 색채를 구사했던 클림트와 빛과 색을 탐구했던 인상주의 화가들의 작품을 서비스 전면에 내세운 이유에 대해 추측하게 한다. 다시 말해 이 서비스에는 기술적으로 원화의 색감을 완벽하게 재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묻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첨단 기술로 온전히 재현한 예술과 한 공간에서 숨 쉬는 것만으로도 디자이너들은 큰 영감을 받을 것이다. 갤러리 외에도 올레드 스페이스에서는 이 신기술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칼럼 페이지에서는 ‘올레드의 아버지’ 칭탕 박사를 비롯한 다양한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고 리뷰 페이지에 올라오는 영상 리뷰들 또한 성큼 우리 곁에 다가온 올레드의 오늘을 파악할 수 있게 한다. 또 올레드가 가져올 미래의 모습을 가늠해보게 하는 다양한 이미지도 볼 수 있는데 지난 1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기간에 공개된 LG전자의 롤러블 올레드 TV가 많은 주목을 받은 것처럼 이제 막 태동한 기술의 진보는 미디어 아티스트나 디지털 디바이스를 기반으로 한 디자이너들에게 새로운 창조적 발상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일찍이 픽사와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CCO 존 래시터John Lasseter는 “기술은 예술에 영감을 주고 예술은 기술에 도전한다”라고 말했다. 수많은 창작의 산물은 바로 이 교차점에서 탄생했으며 이는 순환 구조를 만들고 또 다른 창작의 원천이 됐다. 올레드의 디스플레이가 디자이너에게 새로운 크리에이티비티를 제공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더 많은 올레드 활용 사례와 작품 이미지는 OLED SPACE(www.oledspac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Share +
바이라인 : 글 최명환 기자 / 자료 제공 LG 디스플레이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19년 2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