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디자인과 진정성, 두 마리 토끼 잡은 프라이드 먼스 에디션
프라이드 먼스를 기념하며 다양한 프로젝트를 전개한 글로벌 브랜드를 엄선해 소개한다. 이들의 디자인이 그저 상술이 아닌 진정성 있는 움직임이길 바라며!





나이키 비트루 컬렉션

전 세계 퀴어 커뮤니티의 자부심을 표현하고자 출시한 제품. 신발은 무지개색이 제품을 가득 채우는 전형적인 디자인 대신 측면에 은은하게 드러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퀴어 커뮤니티를 상징하는 9개의 깃발을 벨크로 패치로 제작해 원하는 깃발을 신발에 붙일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프라이드 가상 배경

마이크로소프트의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팀즈에서 사용할 수 있는 화상회의용 가상 배경. 에이섹슈얼, 데미섹슈얼, 젠더플루이드, 인터섹스 등 사용자의 성 정체성에 맞게 총 19개의 이미지 중 골라 사용할 수 있다. 그래픽 모티브는 깃발이지만, 색을 표현하는 소재를 제각기 다르게 변주해 깃발 디자인의 전형성을 탈피했다. microsoft.com/en-us/pride





인스타그램 프라이드 먼스 스티커

지난해 프라이드 먼스 기념으로 제작한 인스타그램용 스티커. 캐나다의 퀴어 무슬림 일러스트레이터 로자 노자리Roza Nozari, 브라질 레터링 아티스트 레안드로 아시스Leandro Assis, 베를린에 거주하는 필리핀계 이탈리아 일러스트레이터 아리 릴로안Ari Liloan 등 다양한 퀴어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스티커 6종을 6월 한 달간 공개했다.

일러스트레이션
로자 노자리 yallaroza, 레안드로 아시스 lebassis, 아리 릴로안 madeby_ari




텐가 레인보우 프라이드 컵 & 에그 샤이니 프라이드 에디션

‘Unite with Pride’라는 메시지를 담아 제작한 리미티드 에디션. 레인보우 프라이드 컵은 여러 원단 조각을 이어 만드는 패치워크 퀼트처럼 다양한 색상의 조각이 연결된 모습이 돋보인다. 이는 각자의 개성을 존중하면서도 서로 연결되는 기쁨을 표현한 것이다. 에그 샤이니 프라이드 에디션은 기존 패키지에 새겨진 태양에 무지개색을 입혀 강렬하면서도 자유로운 느낌을 표현했다.





스포티파이 프라이드 허브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가 글로벌 캠페인 ‘Claim Your Space(나만의 프라이드를 외쳐보세요)’의 일환으로 론칭한 페이지. 전 세계 퀴어 및 퀴어 지지 아티스트와 창작자를 소개하고, 이들이 직접 큐레이션한 다채로운 플레이리스트를 공개했다. 개별 플레이리스트의 커버 아트워크는 해당 음악 장르나 테마를 가장 잘 대표할 수 있는 뮤지션과 그와 연관된 색상을 더해 구성했다. open.spotify.com/genre/pride-page




©IKEA CANADA


이케아 스토르스톰마 & DRÄG - Pride 2018 캠페인

다양성과 포용을 상징하는 무지개색 줄무늬 장바구니. ‘포용백’이라고도 부른다. 폭 55cm, 깊이 35cm, 높이 37cm다. 참고로 이케아는 2018년 토론토의 프라이드 퍼레이드를 기념하고자 샤워 커튼, 조명 등의 자사 제품을 활용해 드래그 퀸을 위한 의상을 선보인 한편 지난해에는 성소수자 테마 소파를 공개하기도 했다.





케이스티파이 프라이드 먼스 리미티드 에디션

케이스티파이는 브랜드의 시그너처인 카메라 링 디자인에 무지개색을 반영한 에디션을 선보였다. 이 밖에 호주의 아티스트이자 패션 에디터 데니 토도로비치Deni Todorovic, 영국의 그래픽 아티스트 케이트 모로스Kate Moross가 참여해 성소수자에 대한 이성애자들의 경계심을 허물게 하는 개성 있는 문구와 다채로운 색감의 일러스트가 더해진 제품도 함께 공개했다.







애플 워치 프라이드 에디션 밴드

작년 5월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아 출시한 제품. 프라이드 깃발에서 영감받아 제작했다. 시계 본체와 연결된 밴드인 브레이드 솔로 루프는 기존의 무지개색에 흑인과 라틴계 커뮤니티, 에이즈 감염자를 상징하는 검은색 및 갈색, 트랜스젠더와 논바이너리를 상징하는 하늘색과 분홍색, 흰색 등을 추가했다. 밴드에 적용한 다채로운 색상은 시계 페이스로도 이어졌다.

Share +
바이라인 : 글 박종우 기자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22년 6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