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아프니까 더욱 필요한 디자인 TG어소시에이션의 병원 디자인 프로젝트




수술실을 외부에서도 보이도록 한 리뉴 서울 안과의원. 전체적으로는 편안하고 유연한 동선에 신경 썼다.
병원에 가고 싶은 사람이 있을까? 그곳에 가면 항상 낯설고 어색하고 복잡하며, 왠지 더 아픈 것 같은 느낌마저 들 때도 있다. 공간이 중요한 건 이 때문이다. 많은 병원 공간 디자인을 해온 스웨덴의 유명 건축가 스벤 오스트네르Sven Ostner는 “환자가 더 빨리 회복되고 심박수가 낮아지며 약물 치료의 필요성이 줄어드는 병원을 만들 수 있다”라고 말한다. 해외에서는 이미 의료 시설 디자인에서 ‘치유 환경’이라는 개념이 중요해진 지 오래이며, 이를 증거 기반 디자인evidence-based design이라는 이론과 접목해 병원 환경을 개선하는 데 열중하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병원 디자인에 많은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특히 방문자 각자에 최적화된 부티크 개념의 장소로 변모하는 추세로, 이는 단순히 외관이나 형태에만 중점을 두는 데에서 벗어나 정교한 서비스와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다. 공간 컨설팅 에이전시 TG어소시에이션(대표 송태검)이 최근 진행한 리뉴 서울 안과의원과 BB재활의학과의원 프로젝트는 병원 디자인의 이러한 변화를 잘 보여준다. TG어소시에이션은 익선동 메이커스 호텔, 한남동 중식당 쥬에, 공유 오피스 빌딩 블럭스의 키즈 존과 프라이빗 오피스 존 등 다양한 분야의 공간 브랜딩과 디자인을 진행한 바 있다.

병원 디자인이 여느 공간 디자인과 다른 이유는 최첨단 의료 기기에 맞춘 환경을 구현하는 기능적 요소가 중요하다는 데 있다. 또한 많은 스태프와 의료진, 방문객이 뒤얽히는 가운데 방문객이 전문성을 느끼도록 하면서도 편안한 서비스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리뉴 서울 안과의원은 공간별 기능과 복잡한 동선 시퀀스를 효율적으로 풀어낸 좋은 사례라 할 수 있다. 진입 공간의 벽면을 유선형 형태로 유도해 대기실과 진료실, 수술실 등을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접수와 상담, 진료에 이르는 동선을 반영해 조명을 설계했다. 특히 이곳은 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병원인 만큼 고가의 수술 장비를 많이 사용하는데, TG어소시에이션은 수술실에 투명 유리를 사용해 내부를 과감히 공개했다. 첨단 시스템의 의료 시설을 갖춘 병원임을 드러내 방문객에게 안정감을 주고자 한 것이다. 이는 의료진 입장에서 진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는 대목이기도 하다. 반면 BB재활의학과의원은 수술보다는 장기간 치료와 관리를 위해 지속적인 방문이 이루어진다는 점에 주목했다. 불필요한 장식과 기능을 배재해 진료와 관리에 집중한 공간임을 드러냈으며 이에 더해 벽체와 바닥의 소재 선택 시 반사 여부, 빛의 중첩이나 명암 대비 등도 고려했다.

병원 디자인 프로젝트는 디자인에 앞서 진료 과목별 특이성이나 해당 병원의 강점, 주요한 진료 과정에 대한 사전 공부가 반드시 전제되어야 한다. TG어소시에이션은 설계 과정에서 병원이 취급하는 의료 기기 회사에 직접 연락해 장비에 대한 스펙이나 기능 등을 미리 파악하기도 했다. TG어소시에이션의 송태검 대표는 “단순히 카페나 라운지처럼 보이는 디자인을 요청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그보다는 ‘그곳에 가면 치료될 수 있겠다’는 심리적 언어를 구현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공간과 서비스 경험은 우리가 인지하는 것 이상으로 심리적으로 많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기존에 피부과나 성형외과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던 화려한 공간 디자인, 기계화에 가까운 운영 시스템은 점차 ‘나를 위한’ 상담 혹은 클리닉 개념의 시스템으로 바뀌고 있다”는 송태검 대표의 말은 곧 디자인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음을 뜻하는 것이기도 하다. 디자인이 공간과 시스템을 바꾸고 이는 곧 진료와 병원 경험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tg-association.org





BB재활의학과의원은 방문자와 의료 스태프에게 꼭 필요한 요소만 남기고 불필요한 디자인 요소는 모두 걷어냈다.

송태검
TG어소시에이션 대표

“병원 디자인에는 전문성, 특수성을 고려한 공간 경험과 서비스가 필요하다.”

호텔, 주거, F&B 공간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TG어소시에이션이 최근 연달아 병원 디자인 프로젝트를 맡았다.
요즘은 특히 병원 공간 디자인에 대한 접근이 달라지는 추세다. 그것이 사용자의 건강이나 치료 결과와 직결될 수 있기 때문에 동선이나 사용자 심리에 대한 한층 심도 깊은 연구가 필요하다.

병원 공간 디자인은 다른 공간 프로젝트와 어떤 점에서 가장 다른가?
클라이언트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은 공간의 기능과 동선이다. 방문객이 병원에 오면 생각보다 많이 움직이게 된다. 그래서 이를 안내하고 진료하는 스태프들의 움직임까지 자연스럽게 연결되어야 한다. 백조 같은 움직임이라고 해야 할까? 외부에서 볼 때는 매끄럽고 편안해 보이지만 의료진은 무척 분주하게 오간다. 정해진 공간 안에서 이러한 시퀀스가 무리 없이 이어지도록 비밀 문과 연결 동선을 따로 마련하기도 한다.

리뉴 서울 안과의원과 BB재활의학과의원 프로젝트는 어떤 프로세스로 진행되었나?
리뉴 서울 안과의원과 BB재활의학과의원의 클라이언트 모두 TG어소시에이션이 진행했던 중식 레스토랑 쥬에를 방문한 적이 있다. 이를 통해 우리에게 프로젝트를 의뢰했다. 대형화, 획일화된 병원이 아닌 맞춤형 부티크 콘셉트를 표방하는 개인 병원이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프로젝트마다 세 가지 방향으로 다른 디자인을 제안했는데, 클라이언트 입장에서는 그들이 생각지 못한 경험 디자인 측면을 다양하게 풀어낸 점을 만족스러워했다. 물론 전문성을 갖춘 공간이어야 하기에 피드백은 어느 프로젝트보다 활발히 이루어졌다. 특히 수술실 같은 장소의 장비 운영이나 수술 시 동선과 시스템, 그리고 비상시 전기 공급이 끊기지 않도록 하는 설계까지,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았다. 피드백이 책 한 권 분량일 정도였다. 설계만 두 달 반 정도 걸렸다. 평균적으로 설계 기간이 한 달 반 정도 소요되는 것에 비해 오래 걸린 셈이다.

그동안 TG어소시에이션에서 진행한 프로젝트를 보면 주거, 호텔, F&B 등 주요 공간의 트렌드를 읽을 수 있을 정도다. 최근에는 어떤 프로젝트를 맡고 있나?
오피스 프로젝트나 대기업 리브랜딩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TG어소시에이션은 브랜딩부터 컨설팅과 디자인, 시공까지 진행하기 때문에 활동 영역이 넓다. 요즘 체감하는 흐름이라면 F&B 분야의 프로젝트가 이전만큼 활발하지 않다는 점이다. 이는 최근의 국내외 이슈 때문만은 아니다. 또 부동산 개발사나 금융권 등에서 공간에 대한 니즈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데, 이로 인한 공유 오피스나 주거 상업 시설 등의 변화도 두드러진다. 이에 따라 규모가 큰 주거 프로젝트를 브랜딩부터 시공까지 전체를 디렉팅해보고 싶은 욕심도 있다.

Share +
바이라인 : 글 오상희 기자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20년 4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