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코로나19 시대의 에듀테인먼트

대부분의 학교와 어린이 집이 문을 닫은 지금, 부모들은 재택근무와 가사로 바쁜 와중에 자녀의 교육은 물론 놀이까지 챙겨야 한다. 하지만 게임이나 TV에만 아이들을 맡길 수는 없는 노릇. 여기에 디자인 스튜디오와 뮤지엄 등 여러 단체가 어린이를 위해 만든 대안이 있다. 교육과 놀이를 결합한 다양한 도구는 집에서 유익한 놀거리를 찾는 이들에게 유용하다.




1 미래의 건축가를 위한 ‘집에서 하는 건축’
건축사무소 포스터+파트너스가 지난 4월 초 첫선을 보인 ‘집에서 하는 건축Architecture from Home’은 2세부터 12세의 어린이가 건축에 대한 호기심을 충족하고 상상력을 키우도록 돕는 디자인 시리즈다. 일러스트레이터, 모델 메이커 등 포스터+파트너스 내의 각 팀원들이 참여했다. 고층 건물 만들기, 도시 꾸미기, 나무 그리기, 건축 장력 놀이 등 어린이들이 다양한 건축 요소를 접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이를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공유하도록 해 건축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도록 돕는다. fosterandpartners.com 사진 ©Foster+Partners




2 건축에 색을 입히는 ‘색칠하는 건축’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주의 주도 툭스틀라구티에레스에서 활동하는 건축 &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 카르메이나 & 아우렐리오Carmellina & Aurelio가 만든 컬러링북이다. 스튜디오 웹사이트를 통해 다운로드 할 수 있는 이 컬러링북은 오스카 니마이어가 설계한 니테로이 현대미술관을 비롯해 남아메리카의 건축 랜드마크를 주제로 아이들이 색과 건축에 대한 상상력을 펼치게 해준다. carmelinaiaurelioarquitectos.com/ descargables






3 과학 놀이를 위한 ‘챌린지 카드’
제임스 다이슨 파운데이션James Dyson Foundation의 챌린지 카드는 다이슨 엔지니어들이 만든 과학 놀이 카드다. 풍선과 종이컵을 이용해 레이스 카 만들기, 스파게티를 이용해 다리 만들기, 골판지를 이용해 의자 만들기 등 손쉽게 접할 수 있는 재료를 이용해 44개의 챌린지를 담았다. 컬러풀한 일러스트레이션이 돋보이는데, 특히 공학과 과학의 원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신경 썼다. 어렸을 적 한 번은 해보았을 ‘병 속에 계란 넣기’ 같은 챌린지는 어른에게도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할 만하다. jamesdysonfoundation.co.uk




4 어린 크리에이터를 위한 ‘레츠 메이크 웬즈데이즈’
빅토리아 & 앨버트 뮤지엄(V&A)이 지난 4월 말부터 선보이는 레츠 메이크 웬즈데이즈 #LetsMakeWednesday는 일종의 어린이를 위한 디자인 챌린지다. 매주 수요일 하나의 주제를 정하고, 이에 해당하는 V&A 소장품을 선정해 설명한다. 그런 다음 이를 모티브로 아이들이 직접 결과물을 디자인하고 만들어보도록 유도한다. 선정 주제는 의상에서 게임, 리사이클링까지 아우른다. 학습과 놀이 요소를 적절히 접목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vam.ac.uk/blog/museum-life 사진 ©V&A, London

Share +
바이라인 : 글 정재훈 통신원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20년 7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