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Gucci 영감이 되는 장소, 구찌 플레이스

구찌는 패션 말고도 브랜드의 감각을 경험할 수 있는 이벤트로 밀레니얼 세대에 어필하기 시작했다. 2017년 론칭한 ‘구찌 플레이스’도 그중 하나다. 고성, 묘지, 도서관, 미술관, 고서점, 빈티지 숍 등 주요 도시에 위치한 유서 깊은 장소의 목록이다. 비전과 가치가 구찌와 닮은 공간, 알레산드로 미켈레에게 영감을 준 장소, 흥미로운 이야기로 크리에이터들에게 관심을 끌 만한 곳을 골라 선보이며 영감을 나누기 위해서다. 이는 구찌의 35세 이하 직원들로 구성된 ‘그림자위원회Shadow Committee’에서 나온 아이디어다. 첫 번째로 공개한 구찌 플레이스는 더비셔의 대저택 채츠워스 하우스Chatsworth House, 로마의 안젤리카 도서관Biblioteca Angelica, 이탈리아 몬테스페르톨리의 손니노성Castello Sonnino, 런던의 북 숍인 메종 애슐린Maison Assouline,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 홍콩의 프렌치 레스토랑 비보Bibo, 도쿄 나카메구로의 카세트 숍 왈츠Waltz다. 당시 구찌는 이 장소에 대한 정보를 담은 애플리케이션을 론칭해 지도를 만들고 매체 환경에 걸맞은 아이디어로 새로운 브랜드 경험을 제안했다. 구찌는 2019년에도 영감이 되는 6개의 장소를 선정했다. 뉴욕의 대퍼 댄 할렘 아틀리에 스튜디오Dapper Dan Harlem Atelier Studio,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 포에버Hollywood Forever 묘지, 피렌체의 구찌 가든과 보볼리Boboli 가든, 로마의 안티카 리브레리아 카시아넬리Antica Libreria Cascianelli 그리고 서울의 대림미술관이 그 목록에 포함됐다. 구찌가 꼽은 이 장소들은 도시의 근사한 랜드마크이자 역사적이면서도 진보적인 헤테로토피아다.





구찌 가든 – 피렌체
시뇨리아 광장에 위치한 구찌 가든은 2018년 1월에 문을 열었다. 1337년 조성한 메르칸지아 궁전 내부를 갤러리, 레스토랑, 부티크로 조성해 구찌의 역사와 철학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 것. ‘구찌 가든 갤러리아’에서는 구찌의 현대적인 비전을 보여주면서도 빈티지 작품, 과거의 광고 캠페인, 오래된 수집품과 오브제를 함께 전시해 브랜드의 유산을 엿볼 수 있다. 익스클루시브 아이템을 만날 수 있는 부티크도 큰 볼거리이며, 미슐랭 3스타 셰프인 마시모 보투라가 특별한 메뉴를 선보이는 레스토랑 ‘구찌 오스테리아 디 마시모 보투라’도 있다.
사진 제공 구찌 / ©Courtesy of Gucci



                                             

보볼리 가든 – 피렌체
피티 궁전 안쪽에 자리한 보볼리 가든은 16세기 중반 건축가 니콜로 페리콜리Niccolò Pericoli가 설계한 메디치식 정원으로 대표적인 이탈리아식 정원이다. 웅장하고 기하학적이며 대칭을 이루는 보볼리 가든에서는 르네상스의 건축과 예술 유산을 만날 수 있다. 구찌는 이 정원의 복원 및 개선 프로젝트인 ‘보볼리의 봄Primavera di Boboli’에 참여하고 있으며, 2017년 5월 피티 궁전의 팔라티나 미술관에서 2018 크루즈 패션쇼를 진행하기도 했다.
사진 제공 구찌 / ©MIBACT Uffizi Galleries




안티카 리브레리아 카시아넬리 – 로마
19세기 초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앤티크 서점이다. 로마의 역사, 문학, 식물학, 의학 등 다양한 인문 서적이 빼곡하고, 세심하게 큐레이션한 신비로운 오브제들은 보물과도 같다. 이곳에서는 아트북 프레젠테이션, 전시, 음악 공연, 영화 상영 같은 이벤트가 벌어지기도 한다. 수집광으로 유명한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취향과도 잘 맞물리는 공간으로, 2017년에는 이곳에서 포토그래퍼 아리 마르코풀로스Ari Marcopoulos가 구찌 프리폴 룩북을 촬영하기도 했다.
사진 제공 구찌 / ©Courtesy of Gucci




                                            

대림미술관 – 서울
국내에서 최초로 선정된 구찌 플레이스다. 대림미술관은 2018년 스페인 출신 작가 코코 카피탄Coco Capitán의 개인전 〈나는 코코 카피탄, 오늘을 살아가는 너에게〉를 연 바 있다. 코코 카피탄은 구찌와 돈독한 인연을 맺고 있는데, 그의 핸드라이팅으로 2017 F/W 컬렉션에서 선보인 제품과 액세서리를 완성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3월에는 구찌가 개최한 〈이 공간, 그 장소: 헤테로토피아〉가 열렸다. 브랜드의 유산을 전시하는 아카이브 전시가 아니라 구찌가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방식, 브랜드의 철학을 암시하는 전시라는 점에서 더 특별했다.
사진 제공 구찌 / ©Daelim museum




대퍼 댄 할렘 아틀리에 스튜디오 – 뉴욕
1887년 뉴욕 할렘에 지은 이 벽돌 건물은 200년 동안 사립 여학교, 여성 노동자 기숙사, 병원, 상점, 주거 단지 등으로 사용되었다. 그리고 2017년 12월, 구찌는 이 유서 깊은 장소에 구찌의 패브릭, 프린트, 자수 패치, 장식품 등으로 비스포크 의상을 제안하는 아틀리에를 선보였다. 콘셉트는 바비 브라운Bobby Brown, 엘엘 쿨 제이LL Cool J 같은 미국 힙합 아티스트들의 의상으로 1990년대를 장악했던 디자이너 대퍼 댄Dapper Dan에 대한 오마주다. 은밀하고 안락한 분위기로 연출한 내부는 대퍼 댄의 전성기를 가늠하게 해주는 아카이브와 할렘을 연상시키는 아이콘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시대와 문화의 역사적 교류를 상징하는 공간인 셈. 함께 선보인 대퍼 댄×구찌 협업 컬렉션은 2017년부터 시작된 럭셔리 브랜드와 스트리트 브랜드의 협업 중 가장 화끈한 사례로 꼽힌다.
사진 제공 구찌 / ©Jelani Day




                                            

할리우드 포에버 묘지 – LA
1899년에 조성한 공동묘지다. 할리우드의 대형 스튜디오 소유주를 비롯해 작가와 감독, 배우 등 수많은 할리우드 창시자들이 안치되어 있다. 아름다운 조경과 건축이 눈에 띄며 여름에는 유명한 아티스트들의 콘서트와 영화 상영회도 열린다. 2016년에는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이곳에서 영감을 받아 2017 S/S 컬렉션의 작품을 완성시켰다. 또한 1970년대의 과감한 장식과 색상을 반영한 선글라스 컬렉션 ‘할리우드 포에버’ 역시 이 장소의 이름을 딴 것이다. 2019년 1월 론칭한 향수 ‘구찌 길티’ 캠페인 영상에서 배경지로도 등장했다.
사진 제공 구찌 / ©David Young-Wolff

Share +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20년 11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