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앉아서 즐기는 〈6 뮤지엄 스툴〉전


스튜디오 워드의 ‘폴딩 그리드’


제로랩의 ‘바퀴가 달린 접이식 의자’


이상진의 ‘세모 스툴’


이창곤의 ‘뮤즈’


김기현의 ‘스툴 벤치’


김상규의 ‘뮤지엄 얼론’

주최 
파트라(대표 한상국)
전시 기간 1월 28일~2월 27일
전시 장소 생활지음 갤러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완장천로 118-22)
참여 작가 김기현, 김상규, 스튜디오 워드, 이상진, 이창곤, 제로랩
포스터 디자인 스튜디오 워드
문의 02-499-2152, sales@patrainc.com

사무용 의자 전문 회사 파트라에서 2020년 창립 35주년을 기념해 뮤지엄 스툴 디자인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1월 28일에 오픈한 〈6 뮤지엄 스툴〉은 그 결과물을 모아놓은 전시다. 뮤지엄 스툴은 미술관에서 관람객이 앉아서 편하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대여해주는 일종의 이동식 간이 의자를 말한다. 전시에 참여한 6명(팀)의 디자이너들은 접었다 펼치는 기능이 있거나, 종이 전개도를 조립하거나, 모듈로 연결시켜 형태를 늘리는 등 뮤지엄 스툴 본연의 기능에 흥미로운 아이디어를 더한 의자를 전시했다. 전시는 2월 27일까지.

Share +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21년 2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