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OLD IS THE NEW HIP! 크리에이터가 반드시 알아야 할 젊은 레트로 7



"가까운 과거에 이토록 집착한 사회는 인류사에 없었다." 영국의 대중음악 평론가 사이먼 레이놀즈는 저서<레트로 마니아>에서 21세기의 특징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그리고 우리는 일상에서 이를 쉽게 체감할 수 있다. 흘러간 가수가 깜짝 등장하는 TV 프로그램이 인기리에 방영 중이고 최근에는 1990년대를 풍미한 한 아이돌 그룹의 재결성 소식도 들려왔다. 인스타그램이나 유투브에서는 조야하지만 동시에 매력적이기도 한 20세기의 영상들이 떠돈다. 레트로, 빈티지, 노스탤지어, 아날로그 등 명칭이나 발생한 맥락도 다록 개념이나 범주 역시 복잡하게 얽혀 있지만, '과거'가 2018년 밀레니얼 세대에게 가장 매력적인 콘텐츠 중 하나가 됐다는 사실만큼은 분명하다. 이번 호에서는 일곱 가지 키워드별로 이러한 현상을 조목조목 짚어봤다. 10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이 같은 현상이 왜 끝나지 않는지도 역시 주목해야 할 점이다.


■ 관련 기사
- 크리에이터가 반드시 알아야 할 젊은 레트로 7
미래로 후진하는 패션 산업
재림한 음악의 물성
JPG가 아니야, 사진이야!
장수 제과 브랜드의 스핀오프
저 문 너머의 힙한 과거
다시, 종이와 쓰기의 시간
레트로 그래픽의 부상

Share +
바이라인 : 기획: 최명환 기자, 디자인: 정명진 디자이너, 참고 자료: <아날로그의 반격>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18년 3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