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Design News
EDITOR’S LETTER 디자인에 관한 31개의 가벼운 질문, 101팀의 남다른 대답

이번 10월호 특집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디자이너들은 요즘 어떤 것을 궁금해하고, 무슨 생각을 할까? 물론 월간 <디자인> 편집부는 다양한 디자이너들을 자주, 많이 만납니다. 매달 디자이너들을 인터뷰하고, 디자인 관련 프로젝트를 취재하지만, 특정 이슈에 관한 것이 아니라 평소 마음에 담아두는 ‘사소하지만 중요한’ 생각 그대로가 무엇보다 중요한 취잿거리가 아니냐는 데 의견이 모였습니다. 그래서 창간 42주년을 기념해 서면으로 질문을 던져보았습니다. ‘모든 인간은 디자이너일까’ ‘도대체 한국적인 디자인은 무엇일까’ ‘인공지능 시대에도 디자이너의 역할은 굳건하다고 보나’ ‘최고의 클라이언트와 최악의 클라이언트를 꼽는다면?’ ‘월간 <디자인>은 왜 안 보나(본다면 왜 보나)’ 등등 다소 거창한 질문부터 뭐 이런 걸 다 물어보냐 싶은 것까지 적어봤습니다. 다양한 해석이 나오기를 바라서 질문의 의도를 설명하려 들지 않았고요. 어떤 것은 질문 자체가 오류를 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반박이나 있는 다른 관점의 해석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았고, 저를 굉장히 자극하는 답변도 있었습니다. 답변을 보내준 분들은 월간 <디자인> 30년 구독자부터 아직 취재하지 못한 디자이너, 스타 디자이너까지 다양합니다. 덕분에 각 개인의 경험만큼 다양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가능한 한 많은 디자이너의 생각과 의견을 그대로 전하는 게 목표였습니다. “평소에 잘하고 싶은 마음, 특집에 담았습니다”라고 한 김민정 기자의 코멘트가 이번 특집의 의도와 태도를 가장 잘 설명합니다.31개의 질문 중 5개 이상을 골라 답을 달라는 요청에 가장 많은 회신을 보낸 것은 ‘모든 인간은 디자이너일까’(53명 참여)였습니다. 운동할 줄 안다고 운동 선수라고 주장하지 않듯 ‘모든 사람은 음악가다’ ‘모든 사람은 운동선수’라고 강조하지 않는데, 유독 ‘디자인은 공기’ ‘모두가 디자이너’라는 범용적이고 일반화된 명제가 등장하는 까닭은 무엇일까요? 디자인과 디자이너(전문가)를 분리해 생각할 필요가 있고, 전제 두어야 할 질문이었습니다만 디자인의 범용화와 일반화가 일어날 때 디자이너의 전문적인 역할은 어떻게 차별화하는 것이 좋을지 함께 생각해볼 만합니다. 월간 <디자인>과 관련한 내용 중 대통령을 인터뷰하면 좋겠다고 한 의견이 있었는데, 추진해보겠습니다! 재미없기 때문에 안 보는 거 아닐까 라는 답변을 보고 반성 많이 했습니다. 재미도 있게 해드릴 테니 꼭 보세요. 매달 마감하면서 가장 마지막에 제출하는 원고가 바로 편집자의 글인데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아, 공지사항도 있습니다. 햇빛스튜디오에 시안비 지급하지 않은 클라이언트는 “보고 있다면 시안비 내놓으세요.” 꼭 받으시길! “해외 수출 프로덕트의 마케팅 가산점. 공연히 국내 디자인 역량을 저평가하는 사람들을 입 다물게 하는 한 가지 방법.”(세계적인 디자인 어워드 수상은 어떤 의미일까, 김승언), “AI가 디자인처럼 이렇게 비효율적이고 치열한 행위를 하려 들지 모르겠다.”(AI 시대 디자이너의 역할, 김희봉), “최소한 그 단어를 사용하는 사람들끼리는 공유하는 느낌이 있는 것 같다. 한편 내가 지금까지 요구받은 한국적인 디자인의 특징은 ‘오방색’, ‘수묵(의 질감)’, ‘한글’ 세 가지로 요약된다.”(한국적인 디자인은 무엇일까, 김소미), “저요!”(당신이 속한 분야에서 누가 제일 잘하는 것 같나?, 김영나) 등. 101팀의 답변 하나하나가 모두 다 특별해 안 읽어보면 손해 보시는 거예요. 요즘 디자인계의 동료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시간을 내어 긴 호흡으로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또 하나의 포인트는 정명진 아트디렉터가 이번 기사를 함께 만들어준 디자이너들의 얼굴을 하나하나 그려 10월호 표지를 완성했다는 사실입니다. 누구인지 찾아보세요. 저는 많이 맞췄습니다.

Share +
바이라인 : 전은경 편집장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18년 10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